즐겨찾기 | 메인홈 로 그 인 | 회원가입 | 메일재인증 |  사이트맵    
ApacheZone
커뮤니티
 센터공지사항
 온라인예약
 전화상담
 상담후기
 우리들의이야기
 심리학소식
 정보마당
 추천도서
 질문&답변
 자유게시판
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.
 
 한국심… | August 13, 2020 | view 51
별거경험자 43% "별거후 관계 나빠졌다" 

별거경험자 43% "별거후 관계 나빠졌다"


 별거 경험자 중 절반 가까이가 별거를 하면서 배우자와의 관계가 오히려 더 나빠졌다고 말하는 등 별거에 따른 부부관계 개선 효과가 거의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.

 
  별거 경험자 208명을 대상으로 별거실태 설문조사를 실시해 8일 밝힌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3.3%가 '별거 후배우자와의 관계가 나빠졌다', 48.8%는 '관계에 변화가 없다'고 답했다. 배우자와관계가 좋아졌다는 응답은 7.9%에 그쳤다.

 

별거 이유(복수 응답)로는 '성격 차이'가 36.1%로 가장 많았고 '배우자의 폭력'(34.6%), '경제 갈등'(28.8%), '배우자의 외도'(27.4%) 등이 뒤를 이었다.

또 별거를 법적으로 인정해야 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80.4%가 '인정해야 한다'고 답해 '인정할 필요가 없다'(19.6%)는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.

별거를 할 때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사항(복수 응답)으로는 '양육비'가 72.1%로 1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'생활비'(69.2%), '친권ㆍ양육권ㆍ면접교섭권'(51.9%),'주거관계'(45.7%) 등의 순이었다.

이 교수는 "현재는 별거 후 자녀양육 문제 등이 별거 당사자에게 맡겨져 있어 경제 능력이 없는 쪽은 고통을 감수할 수 밖에 없다"며 "별거 제도를 만든다면 법원이 부부 중 한 사람의 청구에 의해 재산 분할과 부양료 지급, 자녀양육권 등을 명해 자녀양육ㆍ경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"고 주장했다. ***